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스코웍스, 저작재산권 양도·이용허락 계약을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NFT 기반 솔루션 ‘IP 스튜디오’ 출시
다양한 저작재산권 IP의 계약을 NFT 기술 기반으로 가능하게 하는 ‘IP Studio’ 솔루션 로고
다양한 저작재산권 IP의 계약을 NFT 기술 기반으로 가능하게 하는 ‘IP Studio’ 솔루션 로고

그동안 NFT 기술은 프로필 이미지를 사용할 권리를 주고받거나 멤버십 티켓을 구매하는 용도에 편중돼 온 면이 있었다. 당초 콘텐츠와 메타데이터 내용을 분산 원장에 인증 저장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능 함수들로 활용할 수 있는 NFT 기술은 이제까지 편중돼 온 사용처보다 더욱 활용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기술이다. 이를 위한 웹앱 기반 솔루션이 출시돼 사용자를 기다리고 있다.

스토리 엔지니어링 기업 스코웍스(SCOWORKS Inc)가 루니버스 블록체인 API를 통해 저작재산권 IP를 NFT 기술로 담아낸 웹앱(WebApp)과 권리 계약 중첩 방지 솔루션 ‘IP 스튜디오’(IP Studio, https://ipstudio.storicha.in)를 연구개발해 출시했다. 이 솔루션은 장기간에 걸쳐 플랫폼이 없어도 계약서 내 기능(함수)들을 온라인에서 실행하며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해준다.


그동안 저작재산권 계약을 종이계약으로 체결하면 동일 저작권의 권리가 동일 기간 내에 여러 명에게 계약돼도 중첩된 권리 계약이 되는 문제를 누구도 검증해줄 수 없고, 사후 분쟁을 통해서만 해결할 수밖에 없었다.

또한 저작 재산권 판매자는 판매 후 언제 저작권료를 청구해야 하는지, 구매자는 언제 납부해야 하는지 관리하기가 힘들었다. 더구나 긴 저작권 이용허락 기간에 분할 납부하는 경우 라면 전문 IP 관리팀이 있는 기업이 아니고서야 창작자와 IP를 구매계약해서 사업하는 사업주 모두 수고와 노력이 들어가고 잘못 관리하면 큰 비용이 지출된다는 한계도 있었다.

이에 온라인 저작권 계약 플랫폼을 개발하려는 시도가 여러 곳에서 있었으나 근본적인 문제를 안고 있었다. 저작재산권 계약은 단기간 동안의 계약이 아니라 이용허락 기간이 최소 3년 이상, 양도 계약일 경우 70년까지 가능한 소위 롱텀(Long Term) 계약이다. 그런데 한 플랫폼이나 서버 호스팅에 온라인 계약서가 저장돼 있으면 이러한 롱텀 계약의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 그래서 플랫폼이 사라져도 재산권자가 양도, 이용허락 등 권리를 실시할 수 있는 기능을 누려야 한다. 이른바 롱텀 플랫폼리스(Plaformless), 즉 장기간에 걸쳐 플랫폼이 없어도 계약서 내 기능(함수)들을 온라인에서 실행하며 권리를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기능을 가장 적합하게 가능하게 하는 것이 NFT 표준 함수들의 실행이며, 스코웍스가 이번에 선보이는 솔루션을 활용하면 바로 이런 문제들을 일거에 해결 가능하다.

스코웍스 연구진에 따르면 크리에이터들은 자신의 유튜브 창작물, 웹소설, 웹툰과 관련된 다양한 창작물을 팬들과 관련 기업에게 무형재산권으로써 판매하고 싶은 욕구가 있고, 팬들은 이를 구매해 합법적으로 온라인에서 활용하고 싶은 수요가 있다고 한다. 이를 손쉽게 해결하려면 중첩계약 방지 기술과 파생된 계약이 많아질 경우 일명 촌수 관리가 필요하며, 여기에는 실제 원작에서 파생된 계약인지 검증하는 서명확인 기술이 요구된다. 스코웍스는 이를 모두 지원할 수 있게 솔루션을 개발해 시험인증을 받았다.

현재 스코웍스는 초기 가입자에 한해 올해 상반기까지 유료 기능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스페셜 게스트’를 모집하고 있다. 스코웍스의 스토리 IP 거래 플랫폼 ‘스토리체인(www.storicha.in)’ 내 고객센터 1:1 게시판에서 ‘스페셜 게스트’ 신청 메시지를 보내면 참여할 수 있다.


중소기업경제TV  tgtg1009@sbetv.co.kr

<저작권자 © 중소기업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