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프라우드먼 모니카 "'스우파', 내 인생 터닝포인트…최선 다했다"
엠넷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프라우드먼 모니카가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댄서 인생의 터닝포인트로 꼽았다.

29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종영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리더들은 프로그램이 자신들에게 큰 의미가 있었다고 했다.

리정은 "우리가 녹화할 때까지만 해도 이 정도로 대박은 예상 못했는데, 예고편을 보곤 확신했다"라며 "인기 비결은 좋은 구성과 출연진이 아니었나 한다"라고 말했다. 효진초이는 "촬영을 시작했을 땐 열심히 하자는 마음으로 달려왔는데 이렇게까지 대박날 줄 몰랐다. 그런데 예고편을 보곤 나도 방송이 궁금하더라"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노제는 "이렇게까지 이슈가 될 거라곤 생각 못 했다. 비연예인 입장에서 대중의 관심을 끌 수 있을까 했는데 본방을 보고 재밌겠다, 대중이 시원시원하게 받아들이겠다 생각했다"라고 했다. 모니카는 "내 인생 터닝포인트가 된 '스우파'다. 이런 얘기까지 할 수 있을 줄 몰랐다"라며 " 처음엔 큰 이슈를 불러 일으킬까 자신이 없었지만 최선 다했다. 얼마 전에 만난 분이 패자의 모습 처절하거나 불쌍하지 않은 게 인상 깊었다고 하더라. 그런 댄서들의 모습이 응원 받은 게 아닐까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8월 처음 방송된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라치카, 코카엔버터, 홀리뱅, 훅, 프라우드먼, YGX, 웨이비, 원트 등 댄서들을 전면에 내세워 이들이 가진 역량과 각자가 지닌 기량을 집중적으로 조명했다. 댄서들이 보여준 춤에 대한 열정과 진정성은 'K-댄스 신드롬'을 만들어 냈고, 10월26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마지막회에서는 홀리뱅이 최종 우승 크루가 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