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형 배달앱 맞설 '대구형 배달앱' 만든다…6월 중 시범 서비스
배달앱 가맹점 수수료 비교표(수원시 제공). © 뉴스1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 = 대구시는 16일 대형 민간앱에 맞서는 대구형 배달플랫폼을 구축, 6월쯤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대형 민간플랫폼의 과도한 수수료와 광고비 징수로 인한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다.

대구형 배달앱은 서울, 대전, 충북처럼 기존 민간앱을 그대로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경기와 강원처럼 새로운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대구형 배달앱 우선협상대상자로 인성데이타를 선정했다.

대구시와 인성데이타는 온라인·현장결제 카드 수수료와 리뷰시스템 등에 대해 논의한 뒤 이달 중 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이어 2~4월 주문·결제·배달 시스템을 개발한 뒤 가맹점을 모집해 6월 중 일부 지역에서 시범서비스를 시작하고 올 하반기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음식배달 주문이 갈수록 증가하면서 2019년 9조7000억원이던 온라인 음식서비스 거래액이 지난해 17조원으로 껑충 뛰었다.

그러나 음식배달 시장을 장악한 대형 일부 민간플랫폼 업체들이 과도한 대행수수료와 광고비를 징수해 소상공인에게 적지 않은 부담을 주고 있다.

한 대형 배달앱의 경우 음식중개수수료로 거래액의 6.8%, 광고비로 월 8만8000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고, 소상공인들에게 수수료 부담경감 등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행복페이 연계, 포인트 제도 등 다양한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