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터넷방송 생중계' 진행자 치마 밑으로 휴대폰이…20대 검거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 시흥경찰서는 24일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던 여성의 치마 속을 불법촬영하려던 20대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시흥시 신천동의 한 피씨(PC)방 내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피해자의 치마 속을 20대 남성 A씨가 촬영하고 있다는 신고가 이날 오후 12시30분께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붙잡아 휴대전화를 압수하는 한편 성폭력처벌법 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의자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다"며 "압수한 휴대전화에 추가 범행 흔적이 있는지도 함께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