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벤틀리·포르쉐 이어 마세라티…서울 강남서 고가 또 외제차 파손
© News1 DB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최근 고가 외제 승용차 파손 사건이 잇따르는 가운데 서울 강남의 한 주택가에서 억대 외제 승용차가 크게 훼손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전 7시쯤 강남구 논현동의 한 다세대주택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마세라티 차량이 심하게 파손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해당 차량은 전면 유리가 뻥 뚫릴 정도로 심하게 파손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차종은 마세라티 기블리 모델로 1억여원 상당의 고가 외제 승용차다. 차주는 20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손된 차량 주변에는 항아리 조각과 핏자국이 보닛 위에는 신발자국이 남아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용의자 파악 중"이라며 "피해자 진술을 파악하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 이러한 유사 사건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19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번화가 골목에서 2억원 상당의 벤틀리 차량 문짝을 발로 걷어차고 운전자를 폭행한 20대 대학생이 입건됐다.

나흘 뒤인 지난달 25일에는 서울 강남역 인근 한 거리에서 술에 취한 채 포르쉐 차량에 올라타 훼손하고 차주를 폭행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