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인영 "추경 수정안부터 내라는 통합당, 안 해주려고 시간 끄는 거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광온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4.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우연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당정이 고소득자의 자발적 기부를 통한 추가 재원 마련을 전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원하기로 뜻을 모은 것과 관련, 미래통합당이 수정 추경안을 요구한 것에 대해 "지나치다. 사람들은 (통합당이 지원금 지급을) 안 해주려고, 시간 끌려고 한다고 느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 요구에 대해 "좀 가려서 해야지, 사람들이 볼 때 안 해주려고, 시간 끌려고 하는 이야기를 저렇게 쉽게 하면 어떻게 하나"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재원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정부와 협의가 됐다면 수정 예산안을 하루속히 국회에 제출해주길 바란다"며 "더욱이 민주당이 (총선)공약 운운하면서 주장한 내용 자체가 정부 측은 전혀 동의하지 않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되는데 어떻게 협의가 됐는지 모르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수정안을 제출할) 필요가 없다"며 "하느냐, 마느냐가 정리된 후 어떻게 할 것이냐를 가지고 짜질짜질하게 서로 논란을 벌이면서 샛길로 빠져나갈 일이 아니지 않나. 마음만 먹으면 다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여태까지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것 같아서 말도 자제하고 기다려줬는데 너무 지나친 것 같다"며 "옛날처럼 막 들이박고 치고받고 안 해줬으면 자기들도 그것에 맞춰서 국민들을 생각하고 그렇게 해야 하는데 자꾸 그렇게 시간 끌고 안 하려고 하는 것처럼 하면 국민에 대한 도리도, 여야 간 협상하는 도리도 아니다"라고 했다.

3차 추경은 21대 국회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당정이 재난지원금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배경에 대해선 "(오늘 오전에) 정 총리와 이야기를 나눴다. 총리가 역할을 마지막으로 했다"며 "우리가 생각했던 큰 테두리에서 벗어나 있는 이야기가 아니었기 때문에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이해찬 대표와 확인했을 것"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