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檢 '라임 무마 의혹' 전 청와대 행정관 구속영장…뇌물 등 혐의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투자자들에게 1조6000억원 규모의 피해를 입힌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사건을 무마한 의혹을 받는 전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17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및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받는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날(16일) 오전 7시30분쯤 김 전 행정관을 모처에서 체포하고 그가 쓰던 업무용 컴퓨터에 대해서도 임의제출 방식으로 수사에 나섰다. 검찰 관계자는 자세한 체포 경위는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전 행정관은 지난해 2월부터 1년간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으로 파견 근무했다. 검찰에 따르면 그는 청와대에 근무하는 동안 라임의 배후 전주로 지목되고 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에게 직무상 취득한 정보나 편의를 제공하는 등의 대가로 49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그에게 금융감독원 검사 관련 내부 정보를 누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번 라임 사태의 핵심 수사대상인 장모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과 피해자 녹취록에 등장하기도 했다. 장 전 센터장은 피해자에게 김 전 행정관의 명함을 전달하며 "사실 라임 거요, 이분이 다 막았어요"라고 말하며 피해자를 안심시키려 한 대목이 나온다. 장 전 센터장은 라임의 펀드상품을 투자자들에게 판매한 인물이다.

또 김 전 행정관이 김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함께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에서 여러 차례 만났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김 전 회장과 김 전 행정관은 동향 친구로 알려져 있다.

특히 김 전 회장은 경기도의 한 버스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된 상태인데, 해당 버스회사 임원과 김 전 회장을 연결해준 인물로 김 전 행정관이 지목된 바 있다.

라임 사태는 국내 최대 헤지펀드인 라임자산운용이 펀드의 부실을 숨긴 채 증권사와 은행 등에 판매하다가 결국 이 펀드들이 환매 중지되면서 4000여명이 피해를 입은 사건이다. 지난해 말 기준 환매가 중단된 펀드 금액은 약 1조6000억원에 달한다.

김 전 행정관 외에도 최근까지 체포·구속되거나 기소된 라임 사태 관계자는 10여명에 이른다. 검찰은 라임의 비정상적인 펀드 운용 의혹, 사기 판매 의혹, 라임의 펀드 자금이 투입된 상장사의 주가 조작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다.

또 검찰은 도피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김 전 회장을 추적하기 위해 별도의 검거팀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