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EPL 그대로 종료되면 최대 손해는 맨유 '1730억원'…맨시티·리버풀 순
코로나19로 축구단들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와중, 이대로 EPL이 종료되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가장 큰 손해를 입는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멈춰 있는 상황에서 각 구단들은 재정적으로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일부 구단들은 선수들과 직원들을 임시로 해고하거나 급여를 삭감하는 조치까지 취하고 있다.

수입이 끊겨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데, 만약 이대로 EPL이 끝나게 됐을 때 각 구단들의 재정적 손실을 예측한 보도가 나왔다. 가장 손해가 클 것으로 보이는 구단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영국의 데일리메일은 7일(한국시간)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가 종료됐을 시 각 구단들의 경제적 손실 추정액을 발표했다. TV 중계권료와 매치데이 수익, 상업적 수익 등을 합친 금액이다.

매체는 리그를 대표하는 빅클럽 맨유가 총 1억1640만 파운드(약 1738억원)로 가장 많은 손해를 입을 것이라 전망했다. TV 중계권 수입 4800만 파운드(약 716억원)와 1760만 파운드(약 263억원)의 매치데이 수입, 5080만 파운드(약 758억원)의 상업 이익을 놓친다는 계산이다.

그 다음으로 맨체스터 시티가 1억930만 파운드(약 1632억)의 손해가 예상됐고 리버풀이 1억200만 파운드(약 1523억원)로 3위에 올랐다.

맨체스터를 연고로 하는 두 클럽의 손해가 가장 많을 것이라는 예상과 함께 리버풀의 옹졸한 선택은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리버풀은 지난 4일 경기와 관련 없는 직원을 일시 해고하기로 결정한다고 발표해 큰 원성을 샀다. 맨유가 직원들을 해고하거나 임금을 삭감하지 않기로 결정했고, 맨시티도 직원들의 고용 유지를 약속한 것과는 다른 선택이었다.

여론이 좋지 않아지자 리버풀은 7일 "우리가 잘못된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일시 해고 결정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미 이미지는 나빠진 상황이다.

결국 데일리메일은 코로나19로 인한 각 구단 손실액을 전하며 리버풀의 결정을 다시금 비꼰 셈이다. 매체는 "임시해고 결정을 철회한다고는 했으나, 이미 리버풀에 치명적인 독으로 작용했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