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미우새' 김종국 집에 온 에이핑크…"아낌없이 주는 나무" 변신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미우새' 김종국이 에이핑크 앞에서는 달라졌다.

22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김종국의 집에 양세찬, 에이핑크가 찾아온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엄청난 짠돌이었던 김종국은 이날 완전히 다른 모습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집안 곳곳을 에이핑크에게 친절하게 설명하면서 "집 소개하면서 땀이 나는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에이핑크는 집안 물건들이 죄다 검은색인 것에 놀랐다. 서장훈도 "이 집이 방송에 꽤 오래 나왔는데 하나도 변한 것이 없다. 보통 조금씩 변화가 있는데, 김종국네 집은 아니다. 정말 대단하다"라고 말했다.

에이핑크는 냉장고 안에 엄청난 종류의 즙을 보고 놀랐다. 김종국은 멤버들에게 각종 즙을 권했고, 꿀도 대접했다.

평소 설거지거리를 만들기 싫어서 남자 지인들에게는 국자, 집게를 못 쓰게 하던 김종국은 에이핑크가 마실 즙을 가위로 잘라줬다. 양세형은 "가위를 쓰게 한 거냐. 우리한테는 못 쓰게 않았냐"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다 써. 괜찮아"라며 너그러운 모습이었다.

서장훈은 "종국이가 평소에도 저렇게 여자 앞에서 어쩔 줄 몰라 한다"라면서 "남자한테만 강하고 여자한테는 약하다"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주방에서 요리를 하는 에이핑크의 모습을 보고는 "우리집 주방에 여자들이 있다니"라면서 기념사진을 찍겠다고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