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마크롱 "韓 코로나 조치 배우고 싶다"…문대통령 "적극 공유"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적극 공조하기로 하고, G20 차원의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에도 뜻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45분부터 7시20분까지 35분간 마크롱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따르면 두 정상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에 인식을 같이 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간 공조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로, 이번 전화통화는 마크롱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마크롱 대통령은 통화에서 "한국 정부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프랑스도 한국이 성공적으로 취하고 있는 조치의 우수성과 그 방식을 배우고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특히 "한국의 경험을 공유해주면 위기관리 상황을 극복하는 데 참고가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조율이 필요한데 특히 G20 차원에서 보건위생, 경제금융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자"고 2개 분야 협력을 구체적으로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방역과 치유과정에서 많은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으며,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적인 공조노력, 세계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공동의 노력도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프랑스간 협력은 물론, "G20 차원에서의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도 좋을 것이라고 본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마크롱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고 공감하면서 "실천에 옮기도록 추진해보자"고 답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프랑스의 연대감을 전한다"고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오는 15일 0시부터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5개국에 추가로 적용할 특별입국절차에 대해 "유럽과의 교류를 제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입국시 발열체크, 모바일 자가진단 앱 설치 의무화 등을 통해 국내에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을 방지함은 물론 입국 외국인들의 안전을 함께 도모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