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새보수·전진당 통합 결정…미래한국통합신당 출범 코앞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과의 신설 합당을 최종 의결했다. 이에 따라 각당은 수임기관을 구성하고 합동회의를 통해 이르면 오는 16일 통합신당을 출범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4차 전국위원회를 개최하고 '국민대통합을 위한 새보수당·전진당 등과의 합당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합당 결의안에 따라 한국당은 통합과 관련한 권한을 당 최고위원회에 위임하고 수임기관을 지정해 합당 절차를 밟기로 했다.

정당법 19조에 따르면 정당이 새로운 당명으로 합당하거나 다른 정당에 합당될 때에는 합당하는 정당들의 대의기관이나 그 수임기관의 합동회의 결의로써 합당할 수 있다.

통합 대상은 새보수당, 전진당을 비롯해 대한민국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지키려는 원칙을 가진 모든 정당·정치인·시민단체로 규정했다.

수임기관이 구성되면 한국당, 새보수당에서 각각 3명의 의원과 이언주 전진당 대표 등이 참여한 합동회의를 통해 실무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에 따르면 수임기관 합동회의에 한국당은 김상훈, 송언석 의원을 포함한 3명, 새보수당에서는 오신환, 지상욱, 정운천 의원 등 3명이 참여한다.

전국위 회의에 앞서 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통합신당의 명칭을 '미래한국통합신당'으로 결정,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의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에 제안하기로 했다.

통준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신당 명칭에 대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전국위 회의에서 "오늘 우리는 흩어졌던 자유민주진영을 하나로 결집시키는 대통합의 큰 문을 열게 된다"며 "문재인 정권 심판과 대통합에 대한 우리의 확고한 신념과 의지를 국민에 공표하는 날"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