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 2019년도 사업 발표회 성황리 개최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2019년 새해를 맞아 2018년 사업 성과 및 올해 추진 예정인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1월 23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진행된 사업 발표회에는 문피아에서 활동 중인 작가 및 업계 관계자 약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지난 한 해 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한 앞으로의 추진 계획과 비전을 제시했다.

문피아는 2018년 10월 위에원 그룹(China Literature Limited)과 엔씨소프트로부터 250억원 투자 유치를 성공시키며 이를 기점으로 국내 웹소설의 글로벌 진출과 OSMU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2019년에는 ‘웹소설IP의 부가가치 확대’라는 슬로건 아래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마쳤으며, 본격적으로 OSMU 사업에 힘을 실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양질의 콘텐츠 수급을 위해 작가 양성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문피아 산하에 아카데미를 설립하여 웹소설 집필에 특화된 수준별 커리큘럼 및 강사진 구성을 준비 중이며, 현재 문피아에서 운영 중인 작가 양성 프로그램 ‘SMP(Star Management Program)’내 집필 환경 및 작가 복지 역시 기존보다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문피아 김환철 대표는 “2019년은 지금껏 다져온 초석을 딛고 원천 IP의 확장성을 극대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문피아를 성장할 수 있게 많은 보탬이 되어준 수많은 작가분들과 함께 공동의 발전을 이루는데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피아 개요

문피아는 ‘웹소설의 유토피아, 글세상 문피아’라는 슬로건 아래 만들어진 웹소설 연재 사이트이다. 2002년 커뮤니티사이트로 오픈 이후 대한민국의 장르문학 시장의 조성, 발전을 선도했고 2013년 정식 사이트로 오픈했다. 4만여명의 작가, 13만 종의 작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장르 문학 시장을 이끌어 가는 선도자의 위치에서 한국 웹소설이 전 세계를 상대할 수 있는 그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소기업경제TV  tgtg1009@sbetv.co.kr

<저작권자 © 중소기업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