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하나뿐인 내편" 자체 최고시청률 경신 속 4色 ♥스토리 본격 시동!자체 최고시청률 경신 속 4色 ♥스토리 본격 시동!‘하나뿐인 내편’ 자체 최고시청률 연속 경신 기염! 상승세 어디까지?
   
▲ "하나뿐인 내편" 자체 최고시청률 경신 속 4色 ♥스토리 본격 시동! 

[중소기업경제TV]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상승세는 이번에도 계속됐다.

방송 5주 만에 시청률 30% 돌파에 성공하며 새로운 국민드라마의 탄생을 알린 ‘하나뿐인 내편’은 지난 20일 방송된 21,22회에서 각각 24.9%, 25.7%를 기록한데 이어 지난 21일 23,24회 방송에서 27.1%, 31.2%로 또다시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 현재 국내 방영중인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 자리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감성을 자극하는 흥미로운 전개로 브라운관을 물들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주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주요 등장인물의 멜로라인이 본격 시동을 걸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숱한 우여곡절 끝에 사랑의 결실을 맺었지만 마냥 행복하기만 할 거란 기대와 달리, 예고 없이 찾아오는 할머니 박금병의 치매로 인해 바람 잘 날 없는 날의 연속인 장다야-왕이륙 커플의 아찔한 신혼이야기부터 김도란을 향한 자신의 감정을 확인하며 “나 당신 좋아한다. 오늘부터 1일 하자” 고 깜짝 고백하는 왕대륙의 모습도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또한, 우연인지 필연인지 의외의 상황에서 자꾸만 마주치는 김미란-장고래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아내는 한편, 우연히 자신을 위험에서 구해준 강수일에게서 세상을 떠난 전 남편 프레디의 향기를 떠올리며 애틋한 감정에 사로잡힌 나홍주의 장면 또한 그려지며 새로운 인연의 시작을 짐작케 했다.

앞서, 제작발표회 당시 연출을 맡은 홍석구 PD를 비롯해 주요 출연진 모두 ‘하나뿐인 내편’ 속에 담긴 4색 러브스토리를 향한 기대감을 이구동성으로 표출했던 상황. 이들 네 커플의 각기 다른 러브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중소기업경제TV  tgtg1009@sbetv.co.kr

<저작권자 © 중소기업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