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현지 오디션 통해 배우 선발- ‘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로케이션 성료, 촬영분 이번 주 본격 등장- ‘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국민배우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 깜짝 출연
   
▲ "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현지 오디션 통해 배우 선발

[중소기업경제TV] 한국 드라마 최초로 폴란드 로케이션을 진행한 ‘내 뒤에 테리우스’가 현지 오디션을 통해 배우를 선발했다.

지난 6월말,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그동안 국내 방송에 많이 노출되지 않았던 폴란드 바르샤바의 올드타운, 라젠키 공원 등 주요 명소에서 8일간 촬영했다. 폴란드 로케이션에는 ‘김본’ 역할의 소지섭과 김본의 옛 연인이자 북한 출신 핵물리학자 ‘최연경’ 역할의 남규리 등이 함께했다.


지난 5월 첫째 주 폴란드 바르샤바 헌팅을 다녀온 제작진은 현지 배우 에이전시를 통해 배우 오디션을 실시, 프로필 수십 명을 보고 추려서 현지에서 직접 오디션을 진행해 남자, 여자 배우를 선발했다. 특히 폴란드에서 할리우드 배우 앤디 가르시아 혹은 토미 리 존스라고 불리는 국민배우 ‘미로스와프 즈브로예비츠’를 스케줄까지 조정해가면서 캐스팅했다.

극중에서 김본과 작전 수행중인 요원 역 안나 크라쉬에스카는 해외 프로젝트에 처음 참여한다고 밝혔다. 안나는 촬영을 앞두고 설레어 하며 “드라마 현장 분위기가 매우 좋고 한국과 협력하게 되어 좋다”고 말했다. 또 한 명의 요원으로 등장하는 야쿠프 브로블레스키는 “폴란드 바르샤바를 촬영지로 택해 고맙고 기쁘다”며 “기회 되면 바르샤바 방문해 달라. 언제나 환영한다”고 한국 시청자에게 인사를 전했다.

폴란드 해외 로케이션을 추진한 남궁성우 프로듀서는 “현지에서 이틀간 꼼꼼하게 오디션을 진행하면서 배우들의 연기를 점검해 선발했다. 폴란드 배우들이 한국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것을 좋은 추억과 경험이라고 생각하면서 6월말 본 촬영에서 다시 만날 때까지 준비를 열심히 한 진심이 촬영하면서 느껴졌다”며 “폴란드 배우들 역시 촬영에 임하는 자세는 국적을 불문하고 마찬가지임을 느꼈다”고 전했다.

한편, 블랙요원에서 베이비시터가 된 소지섭과 경력단절녀에서 워킹맘이 된 정인선의 첩보 콜라보가 기대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지난 3일 밤 10시 5회, 6회가 방송


중소기업경제TV  tgtg1009@sbetv.co.kr

<저작권자 © 중소기업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소기업경제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